[View&]빠름빠름 기록실

16일 평창 올림픽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윤성빈 선수가 3차 주행을 하고 있다. 평창=심현철기자 shim@koreatimes.co.kr

shim@koreatimes.co.kr

윤성빈이 스켈레톤 새 황제로 등극하며 아시아 썰매 종목의 역사를 다시 썼다. 16일 강원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윤성빈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윤성빈은 전날 열린 1ㆍ2차 주행에 이어 이날 열린 3ㆍ4차 주행에서도 완벽한 경기를 펼치며 상대 선수들을 압도했다. 윤성빈은 합계 3분 20초 55로 2위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 니키타 트레구보프의 3분 22초 18보다 무려 1초 63이나 빠른 기록으로 우승했다. 0.01초로 승부가 갈리는 스켈레톤에서는 보기 드물게 큰 격차다. 3위 영국 돔 파슨스는 2위와 0.05초 차이인 3분 22초 20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악마의 구간'으로 꼽히는 9번 커브를 포함해 모든 구간을 더할 나위 없이 매끄럽게 통과했다. 윤성빈은 1차부터 4차까지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 최종 기록 모두를 1위로 끊으며 시작부터 끝까지 무결점의 완벽한 주행을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윤성빈이 기록한 최종 합계 기록을 2, 3위 선수들의 기록과 쉽게 비교해 볼 수 있도록 시간 차이를 거리로 환산해 이미지화했다.

평창=김주영 기자 will@hankookilbo.com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박서강 기자 pindropper@hankookilbo.com

인터랙티브 디자인ㆍ개발 = 미디어플랫폼팀

☞한국일보닷컴 평창올림픽페이지(http://www.hankookilbo.com/Olympic/) 인터랙티브 코너에 방문하시면 다양한 경기 장면을 보다 세밀하게 볼 수 있습니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