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설날 인사말

설날 당일 관저에서 가족과 휴식

일정 최소화 北대화 등 정국구상

일자리 대책ㆍ개헌안 등 현안 산적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1차전 남북단일팀과 스위스의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2018-02-11(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 기간 외부 일정을 최소화한 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전략 마련을 비롯한 정국 구상에 들어간다. 당장 평양에서 날아온 제3차 남북정상회담 제안 등 굵직한 과제가 문 대통령 앞에 높여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4일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된 구체적인 액션을 취하기보다 상황 변화를 지켜보면서 향후 정국을 구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접견 등 굵직한 이벤트를 연거푸 소화한 만큼 연휴에는 한 박자 숨을 고르며 향후 전략을 점검하겠다는 것이다.

청년 일자리, 안전대책, 개헌 등 연휴 기간 국내 현안 점검에도 힘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달 중 후속대책을 지시한 청년 일자리 대책을 다듬을 것으로 관측된다. 제천ㆍ밀양 화재를 계기로 주문한 안전 대책도 주요 점검 대상이다. 대통령 직속 국민개헌자문특별위원회가 다음달 13일 정부 개헌안을 보고하기로 한 만큼 개헌 정국에 대한 대비도 할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설 연휴 기간 외부 일정도 최소화했다. 연휴 첫날인 15일에는 명절에도 쉬지 못하거나 사연이 있는 국민에게 격려 전화를 건다. 이어 이날 오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16일에는 청와대 관저에서 가족과 함께 명절을 보내고, 17일 평창을 방문해 올림픽 관계자를 격려한 뒤 대표팀의 주요 경기를 관람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무술년(戊戌年) 설날 인사말을 발표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남북 선수들은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며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고 남북 간 평화 분위기 조성에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한다”며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새해 각오를 전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