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벤들-아를트, 소치 이은 2연패 달성
박진용·조정명, 내일 팀 계주에도 출전
14일 오후 강원도 평창동계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더블 1차런에서 박진용, 조정명이 얼음을 가르고 있다. 연합뉴스

루지 국가대표인 박진용(25·경기도체육회)-조정명(25·국군체육부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루지 더블(2인)에서 최종 9위로 선전했다.

박진용-조정명은 14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더블 1, 2차 시기 합계 1분32초672를 기록, 20개 출전팀 가운데 9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1차 시기에서 46초396(10위)을 찍은 뒤 2차 시기에서 46초276(8위)으로 기록을 앞당겼다.

1, 2차 시기 모두 큰 실수 없이 비교적 매끄럽게 주행을 펼쳤다.

2차 시기 주행을 마친 두 선수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홈 관중의 쏟아지는 환호와 박수에 손을 흔들었다.

앞서 박진용-조정명은 4년 전 소치올림픽에서는 18위에 올랐다.

금메달은 독일의 토비아스 벤들-토비아스 아를트(1분31초697)가 가져갔다. 이들은 2014년 소치올림픽에 이은 2연패를 달성했다.

오스트리아의 페터 펜츠-조지 피슐러(1분31초785)는 은메달, 독일의 토니 에거트-사샤 베네켄(1분31초987)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진용-조정명은 15일 오후 9시 30분 같은 곳에서 열리는 팀 계주(여자 싱글-남자 싱글-더블 순) 경기에도 출전한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