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가마스코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가 개최됐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 도그쇼는 매년 수백 마리의 개들이 뉴욕으로 모여 가장 매력적인 강아지로 선정되기 위해 경쟁을 펼친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토이 푸들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페키니즈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미니어처 핀셔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코카 스파니엘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코몬도르견 베티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AP 연합뉴스
그레이트데인 견 캡틴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쇼'에 참석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