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화이트가 14일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포효하고 있다. 평창=AP 연합뉴스

스노보드의 황제’ 숀 화이트(32ㆍ미국)가 올림픽 정상 자리를 되찾았다. 화이트는 14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7.75점으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1차 결선에서 94.25점으로 1위에 올라선 화이트는 2차 결선에서 55점에 그쳤다. 그 틈을 타 히라노 아유무(20ㆍ일본)가 2차 결선 95.25점으로 화이트를 제치고 1위가 됐다. 그러나 화이트는 3차 결선에서 완벽한 연기로 97.75점을 받아 히라노를 제쳤다. 히라노는 3차 결선서 43.25점에 머물렀다. 히라노가 은메달, 스코티 제임스(24ㆍ호주)가 1차 결선 92점으로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는 3차례 결선 점수 중 가장 높은 점수가 순위에 반영된다. 화이트는 2010년 밴쿠버 대회 이후 8년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6년 토리노 대회를 포함해 이번이 개인 3번째 올림픽 금메달이다. 이로써 화이트는 하프파이프를 포함해 스노보드 종목에서 금메달 3개를 획득한 첫 선수가 됐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