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케이. 한국일보 자료사진

아이돌 그룹 2PM 멤버 준케이(본명 김민준∙30)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준케이가 10일 오전 7시쯤 강남구 신사역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경찰 음주단속에 적발됐다고 13일 밝혔다. 당시 준케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0.05%) 수준을 넘어선 0.074%였다. 동승자는 없었으며 음주 상태에서 사고를 저지르지는 않았다. 그는 경찰관에게 자신이 준케이임을 알리고 음주단속에 순순히 응했고, 단속 이후 매니저가 차를 끌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준케이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준케이를 불러 음주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