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씨가 취객으로부터 훔친 손목시계. 서울 남대문경찰서 제공

술에 취한 승객이 잠든 틈을 노려서 손목시계를 수십 차례 훔친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택시기사 안모(47)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안씨로부터 시계를 사들인 장물 중개인 정모(75)씨와 금은방 주인 유모(58)씨를 장물취득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일대에서 주로 야간에 택시를 몰며 술에 취한 승객만을 골라 태웠다. 그런 뒤 손님이 잠든 틈을 타 적게는 200만원에서 많게는 1,300만 원에 이르는 손목시계를 21차례에 걸쳐 훔쳤다. 안씨가 훔친 시계의 총액은 약 1억 4,55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차량 블랙박스가 택시 내부는 촬영하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 손님이 잠든 틈을 노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중고시계를 거래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자신이 잃어버린 1,300만원짜리 시계와 유사한 시계를 발견했다는 피해자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를 통해 시계 판매자가 금은방 주인인 유씨로부터 부탁을 받고 거래글을 올린 것을 확인, 역추적을 통해 장물 중개인 정씨와 택시기사 안씨를 찾아냈다.

경찰은 장물 중개인 정씨가 안씨로부터 46개의 시계를 구매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안씨의 여죄를 캐묻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운전을 밤에만 한 것으로 봤을 때 사실상 시계 절도를 위해 택시를 몬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다른 장물업자를 쫓는 한편 추가 피해 제보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