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식 경주시장이 13일 오후 긴급기자간담회를 열고 원해연과 원안위 경주 유치를 천명했다. 경주시제공

경북 경주시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동반유치에 나서기로 했다. 최근 국회 입법조사처가 원자력안전위원회 지방이전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원전해체센터와 연계해 옮기는 것으로 결론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13일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동반유치를 선언했다. 최 시장은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2013년부터 원전해체 시장의 가능성을 내다보고 원전제염해체기술 개발사업에 참여해 오고 있다"며 "2014년부터는 경북도와 함께 경주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유치전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또 "경주엔 한수원 본사와 한국원자력환경공단도 있는 만큼 원자력안전위원회 경주이전은 당연한 일"이라며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도 원자력연구기관의 경주 유치를 약속 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