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대 해군참모총장 김규섭 예비역 대장이 지난 12일 별세했다. 연합뉴스

김규섭 전 해군참모총장이 지난 12일 오후 9시 5분 별세했다. 향년 90세. 전북 전주 출신인 고인은 1948년 해군사관학교 2기생으로 임관해 해군본부 작전참모부장, 한국함대부사령관, 해사교장을 거쳐 제10대 해군참모총장을 지냈다.

1974년 해군참모총장 임기를 마치고 해군 대장으로 전역한 고인은 한국고압벽돌사장, 한국해운 사장, 재향군인회 부회장, 대한조정협회 부회장 등을 지냈다. 고인은 화랑무공훈장과 충무무공훈장, 보국훈장 통일장을 받았다.

유족으로 부인 현행자씨와 아들 세헌ㆍ경헌씨, 딸 세인ㆍ지희씨, 사위 김광용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 15호실. 장례식은 해군장으로 국립대전현충원 장군묘역에서 15일 거행된다. 발인 15일 오전 8시. (02)3410-6915

박재현 기자 remak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