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top! Motion

한국 올림픽 설상 종목 첫 메달을 향한 최재우의 도전이 아쉽게 실패로 끝났다.

최재우는 12일 평창 휘닉스스노파크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결선 2라운드에서 실격으로 최종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최재우는 이날 시간 점수 13.81점, 공중 동작 17.32점, 턴 동작 점수 51.4점, 합계 81.23점을 받아 예선 1위로 결선에 진출했으나 최종 결선에 진출할 6명을 가리는 결선 2라운드에서 점프 착지 도중 넘어지면서 경기를 마치지 못해 실격 처리됐다. 최재우는 두 번째 점프 동작에서 중심을 잡지 못한 채 도약대로 진입, 공중에서 자세가 흐트러지며 넘어지고 말았다. 금메달은 86.63점을 기록한 캐나다의 미카엘 킹스버리에게 돌아갔다.

아쉽지만 멋진 도전을 보여준 최재우의 결선 2라운드 점프 장면을 45장의 연속사진을 이용해 스톱모션 방식으로 엮었다. 좌우 스크롤을 통해 장면 하나하나를 자세하게 살펴 볼 수 있다.

평창=김주영 기자 will@hankookilbo.com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박서강 기자 pindropper@hankookilbo.com

인터랙티브 디자인ㆍ개발 = 미디어플랫폼팀

한국일보닷컴 평창올림픽페이지(http://www.hankookilbo.com/Olympic/) 인터랙티브 코너에 방문하시면 다양한 경기 장면을 보다 세밀하게 볼 수 있습니다.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결선 2라운드에서 최재우가 두 번째 점프 후 착지하다 넘어지고 있다.
넘어지며 벗겨진 최재우의 스키가 슬로프에 떨어져 있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