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사건의 주범인 최순실씨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국정농단 사건의 주범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수석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에 출두 했다. 재판부는 선고 공판에서 형법상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알선수재 등 18가지 혐의사실에 대해 유무죄 판단을 내린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미르·케이스포츠재단에 50여개 대기업이 774억원을 억지로 출연하게 한 혐의로 구속중인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