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발생 후 이틀간 투숙객 받아
경찰 수사 진행되자 제주 빠져나가
부검 결과 직접사인은 ‘목 졸림’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을 쫓고 있다. 12일 오후 피해 여성 가족들이 사건 발생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관광객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행방이 오리무중이다. 그는 사건 발생 이후에도 이틀간 태연히 영업을 해오다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제주를 빠져나가 잠적한 상태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12시20분쯤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관광객 A(26ㆍ여ㆍ울산)씨를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로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모(33)씨를 추적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는 지난 7일 오전에 혼자 제주를 찾은 후 렌터카를 빌려 관광을 하다 같은날 오후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 다른 숙박객들과 저녁에 술자리를 함께 한 후 방으로 들어갔으며, 8일 새벽 2시 이후 연락이 끊겼다. 이어 이틀 뒤인 지난 10일 오전 A씨의 가족들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탐문수사에 들어갔고, 같은날 오후 A씨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해 시장을 보고 왔다던 관리인 한씨를 만났다. 당시 경찰 관계자가 한씨에게 A씨가 나간 시간과 들어온 시간, 차량을 타고 왔는지 여부 등에 대해 질문했지만 “잘 모른다”고 답변했다. 조사 과정에서 한씨는 떨거나 말도 더듬지 않고 태연하게 답변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한씨는 경찰의 조사를 받은 뒤 같은날 오후 8시35분쯤 김포행 항공기로 제주를 떠나 잠적했다.

경찰은 한씨가 탐문조사 이후 갑자기 연락을 끊고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검거하지 못했다. 경찰은 한씨가 연고지가 있는 경기지역에 숨어있을 것으로 보고 뒤를 쫓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숨진 A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 결과 직접적인 사인은 ‘경부압박성 질식’, 즉 목졸림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밝혔다. A씨를 발견한 당시에도 목을 졸린 흔적이 남아 있었다. 경찰은 또 A씨가 숨지기 전 성폭행 등 다른 범죄 피해가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 중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