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에 자칫 들뜬 분위기 탓에 과음하면 주독으로 고생할 수 있어 절주가 필요하다. 다사랑중앙병원 제공

설 명절엔 가족 친지들이 한자리에 모여 술잔이 오가기 마련이다. 들뜬 명절 분위기에 평소보다 과음해 블랙아웃(필름 끊김)을 겪거나 연휴 내 숙취에 시달리는 이도 적지 않다.

숙취를 줄이는 묘안은 없을까. 심재종 알코올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한방과 원장은 “술의 성질을 알고 주독을 잘 풀어주는 것이 숙취를 예방하고 해소하는 방법”이라고 했다.

한의학에서는 술을 많이 마시면 몸에 습열(濕熱)이 쌓인다고 본다. 심 원장은 “술 마신 다음날 두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은 이런 습열이 몸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해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주독이 체내에 쌓여 몸을 상하게 하지 않도록 술독을 배출하고 손상된 장기를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동의보감’에는 숙취해소법으로 발한이소변(發汗利小便), 즉 땀을 많이 내고 소변을 보라고 했다. 심 원장은 “술 마실 때 이뇨작용이나 알코올 분해에 효과 있는 배 감 사과 오이 등 과일이나 채소를 안주로 먹으면 좋다”며 “술을 마신 뒤 꿀물 녹차 유자차 매실차 등을 마셔도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특히 칡은 ‘주독을 풀어주고 입안이 마르고 갈증 나는 걸 멎게 한다’(‘동의보감’)고 기록됐을 정도로 숙취 해소에 좋다.

심 원장은 “갈근(칡뿌리)과 갈화(칡꽃)는 예부터 술독을 풀어주는 명약으로 잘 알려져 있다”며 “최근에는 칡 성분이 과음을 막고 음주 욕구를 줄여 준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고 했다. 그는 “가장 좋은 숙취 예방법은 술을 적게 마시는 것인 만큼 적당한 음주가 제일 중요하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