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에서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이 진행되고 있다. 선고는 다음날 오후 대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재훈기자

12일 서초동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에서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의 1심 선고 방청권 추첨이 진행됐다. 추첨 결과 경쟁률은 2.2대 1로 집계됐다. 이날 서울회생법원은 오는 13일로 예정된 최씨와 안종범 전 수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1심 선고 재판을 위한 방청권을 추첨했다. 대법정 150석 중 일반인에게 배정된 좌석은 30석으로, 이날 응모엔 66명이 참여해 2.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 2016년 12월 최씨의 첫 공판준비기일 당시 525명이 몰렸던 것에 비하면 현저히 줄어든 인원이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12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에서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이 진행되고 있다. 선고는 다음날 오후 대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재훈기자
12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에서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이 진행되고 있다. 선고는 다음날 오후 대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재훈기자
12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에서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이 진행되고 있다. 선고는 다음날 오후 대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재훈기자
12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에서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이 진행되고 있다. 선고는 다음날 오후 대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