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손잡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왼쪽 세번째)이 1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