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는 이달부터 입주가 시작되는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의 입주지원을 위해 ‘특별대책반’을 구성, 운영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특별대책반’은 남양주시, 교육청, 경찰서, 소방서 등 행정기관과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 전기ㆍ가스ㆍ전력ㆍ통신 등의 유관기관이 참여하고, 경기도가 주관해 운영한다.

특별대책반은 앞으로 매월 회의를 열어 입주민 불편 사항을 파악하고, 각 기관별 점검 사항에 대한 조치 및 대책 방안을 모색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도로와 상ㆍ하수도 등 기반시설 ▦전기ㆍ가스ㆍ전력ㆍ통신 등 편익시설 ▦대중교통시설 ▦학교ㆍ어린이집 등 교육ㆍ보육시설 등이다.

대책반은 오는 11월까지 운영하며, 필요 시 연장 운영할 예정이다.

김남근 도 도시주택과장은 “입주민들의 생활불편 사항을 사전에 파악하고 조속히 해결되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다산신도시’는 올해 7,941가구 등 2022년까지 3만2,000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