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일자리박람회 열어
대만 국가관도 신설
체험기회도 대폭 확대
관람객들이 지난해 경기국제보트쇼 전시장을 찾아 보트 등 다양한 해양레저 관련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국내 해양레저산업의 첨병역할을 해온 제11회 경기국제보트쇼를 더욱 확대해 5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고양 킨텍스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연다고 12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두바이, 상해보트쇼와 함께 규모면에서 아시아 3대 보트쇼로 꼽히는 경기국제보트쇼는 킨텍스전시장 3만5,000㎡, 김포 아라마리나 해상전시장 2만5,400㎡ 등 총 6만400㎡ 규모로 개최된다. 이는 전년보다 3,000㎡ 확대된 규모다.

보트쇼는 또 ‘경기해양레저인력양성센터’와 연계해 ‘해양레저 일자리박람회’를 올해 처음으로 개최해 해양레저 분야 일자리 창출의 기폭제로 삼을 방침이다. 사전에 참가 등록한 채용희망기업과 구직자에게는 매칭을 통해 면접 기회와 함께 채용상담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올해 새로 협력파트너가 된 대만요트산업협회의 국가관도 최초로 개설돼 경기국제보트쇼의 국제화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만은 15억 범 중화권 시장진출의 교두보이자, 세계요트 제조업 4위의 해양레저 강국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도 관람객들의 체험기회와 해양레저시장 확대를 위해 아라마리나에서는 보트 시승체험이 대폭 확대되고, ‘스마트한 보트 오너되기’ 강좌가 새롭게 개설된다.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2008년 처음 시작한 경기국제보트쇼는 작년에 10주년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올해 새로운 마음으로 많은 것들을 준비하고 있다”며 “100여일 남은 기간 동안 준비를 철저히 해 국내외 해양레저업계의 새로운 활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참가희망기업은 경기국제보트쇼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3월 30일 이전에 신청하면 조기접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참가문의 등 자세한 정보는 경기국제보트쇼 사무국(1670-8785)로 연락하거나 홈페이지(www.kib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