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직위에 인적사항 전파
경기장 시설 출입 금지 조치
“개막식장 난입 경위 횡설수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소리꾼 김남기가 아리랑을 부르는 상황에 난입한 관중이 관계자에게 끌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당시 무대에 두 차례 난입한 붉은색 복장의 미국 국적 30대 한국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업무 방해 혐의로 P(3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국적의 한국인인 P씨는 지난 9일 오후 9시 15분쯤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픽 개막식 중 김남기(81) 정선아리랑 예능 보유자의 ‘아리랑:시간의 강’ 공연 때 갑자기 무대에 난입했다. 당시 P씨는 열창 중인 소리꾼 김남기 옆에서 손을 흔들며 셀카를 찍는 등 소란 행위를 했다.

조직위 관계자 등에게 붙잡힌 P씨는 무대 밖으로 나간 뒤 갑자기 배가 아프다고 해 병원으로 후송되던 중 종적을 감췄다. 경찰은 지난 10일 오후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첫 경기가 펼쳐진 강릉 관동 하키센터 경기장에서 P씨를 검거했다. P씨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경찰은 P씨의 인상착의와 복장, 개막식 입장권 등의 증거를 제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대 난입 경위 등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공연을 방해하려 한 것으로 보고 신병 처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P씨의 인적 사항 등을 조직위에 알려 경기장 출입 금지 등 조치를 취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