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북도면ㆍ강화군 화도면 7곳 피해
인천시 “피해 복구와 지원 대책 마련할 것”
기록적 한파로 인한 유빙 피해를 입은 인천 옹진군 북도면의 한 김 양식장. 인천항만공사 제공

올 겨울 기록적 한파로 바다가 얼면서 발생한 ‘유빙(流氷)’에 피해를 입은 인천지역 김 양식장이 7곳 106ha(160만㎡)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 김 양식장이 한파에 따른 유빙 피해를 입은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인천시는 옹진군 북도면과 강화군 화도면 남단 김 양식장 7곳이 유빙에 지주대, 그물, 김발 등 양식 시설이 파손돼 약 7억원 상당 피해를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해 정확한 피해 정도를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옹진군 북도면은 지주식 김 양식장 5곳(11가구) 120ha(120만㎡)가 피해를 입었고 강화군 화도면은 부류식 2곳(4가구) 40ha(40만㎡)가 피해를 봤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옹진군 장봉도 어촌계 유빙 피해 가집계 결과 양식 시설 60% 정도가 파손됐으며 올해 김 채취량이 작년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인천 옹진군 북도면 김 양식장 주변 해상에 유빙이 떠다니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시 관계자는 “계속된 추위와 떠내려오는 유빙으로 현장 접근이 어려워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향후 정확한 피해 조사를 벌인 뒤 그 결과를 해양수산부에 통보하고 농어업재해재책법에 따라 피해 복구와 지원 대책을 마련해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