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 내정자. 삼성자산운용 제공

삼성자산운용의 새 대표에 전영묵(54)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이 내정됐다.

삼성자산운용은 9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전 부사장을 최종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전 내정자는 주주총회를 거쳐 대표로 선임된다.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나온 전 내정자는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한 후 삼성생명 PF운용팀장과 자산운용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