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일신방직 회장. 메세나협회 제공

한국메세나협회는 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제10대 회장에 김영호(74) 일신방직 회장을 선출했다. 2021년 2월까지 3년이다. 김 회장은 1989년 '일신문화재단′을 설립해 음악, 미술, 건축, 연극 분야의 단체 및 예술가를 꾸준히 지원해 왔다. 2009년 일신방직 한남동 사옥에 현대음악 전문공연장인 ‘일신홀’을 건립했고 2011년부터 일신작곡상을 신설, 현대음악 작곡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2003년부터 메세나협회 부회장을 맡았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