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도약과 용솟음치는 구미를 위해 시민들과 함께 뛰고 싶다”

7일 경북 구미 GM웨딩컨벤션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이양호회장(왼쪽 두번째)이 구미 경제와 관련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양호(58·자유한국당) 전 한국마사회 회장이 7일 출판기념회를 열고 구미시장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전 마사회장은 이날 구미GM웨딩에서 자신의 첫번째 저서 ‘다시 솟아라 희망아’ 출판기념회를 열고 지인과 지지자 등 3,000여명에게 58년의 삶과 34년간 공직생활을 북토크 형식으로 소개했다.

이 전 회장은 “산골에서 태어나 행정고시 합격 후 중앙부처에서 기획조정실장, 외교관, 차관급 청장, 공기업 최고경영자 등을 하면서 많은 경험과 인맥을 쌓았다”며 “그동안 살아온 길을 되돌아봐야겠다는 생각에서 이번에 책을 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구미시는 인구가 42만명이 넘고 예산도 1조원이 넘는 도농 복합도시로 다른 어느 시군보다 다양해 중앙부처와의 협력과 소통이 중요하다”며 “예산 확보와 정책 기획·집행 등 다양한 행정 경험이 구미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구미 산업의 다변화 ▦경제·문화·관광산업 활성화 ▦시민이 주인인 행정 ▦KTX 노선 신설 ▦국내외 기업투자 유치 및 5공단 활성화 ▦정주여건개선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제시했다.

이 전 회장은 구미 옥성면 출신으로 영남고와 영남대를 졸업한 후 26회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외교부 주미대사관 공사참사관, 농림수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 농촌진흥청장, 한국마사회 회장 등을 지냈다.

추종호기자 ch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