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장안외투단지서 준공식
아시아태평양 총괄본부 역할
굴착공구 제조사인 로비트의 주요 생산품. 경기도 제공

세계 3대 굴착공구 제조기업인 핀란드의 로비트가 경기도 외국인 투자 전용산업단지에 들어섰다.

경기도는 8일 화성 장안2외국인 투자지역 내 로비트코리아에서 굴착 기계공구 제작 및 수출을 위한 신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수 경기도 국제협력관, 하리 쇼홀름 로비트그룹 회장, 곽명수 로비트코리아 대표 및 에로 수오미넨 주한 핀란드대사, 주한 핀란드상공회의소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9월 핀란드 탐페레에 위치한 로비트 본사에서 1,000만달러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로비트는 세계 3대 굴착공구 제조기업으로 국내에서는 3위의 시장 점유율을 갖고 있으며,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기반시설 건설에도 참여했다. 이 공장은 아시아ㆍ태평양지역 총괄본부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현수 국제협력관은 “로비트의 성장을 통해 더 많은 북유럽 강소기업들이 경기도에 진출하기를 희망한다”며 “향후 경기도는 이에 부합하도록 투자유치 지역 다변화 전략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