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성악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안녕하세요.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홍보대사 조수미(56)입니다.

10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세 번째 시도 만에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유치했을 때의 감격이 생생합니다.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활동으로 파리의 평창 홍보관에 섰을 때 프랑스어, 독일어, 영어, 이탈리아어 등 제가 구사할 수 있는 모든 언어를 사용해가며 IOC 위원들에게 평창을 소개했습니다. IOC위원 한 사람 한 사람의 손을 붙잡고 그 나라의 노래를 함께 부르기도 하면서 ‘평창’이라는 단어가 그들 뇌리에 오래 남을 수 있도록 노력했었죠.

동계올림픽 개최가 확정되고, 준비하는 동안에도 여러 문화행사가 있었습니다. 가능하면 많은 행사에 참석하려고 애썼는데, 스포츠와 함께 한국의 문화적 향기를 전 세계에 알리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제 올림픽 기간을 맞아 기쁜 마음으로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위한 헌정곡 ‘Here as ONE(평창, 이곳에 하나로)’을 준비했습니다. 세계가 참여하고 모두가 하나되는 평화올림픽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이 흥겨운 응원가를 많은 분들이 함께 부르고, 올림픽이 끝난 후에도 오랫동안 불려지기를 희망합니다. 성공적인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되도록 저도 열심히 노래하겠습니다.

조수미 성악가ㆍ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홍보대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