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암 김철 전 천도교 교령이 지난 6일 오후 2시 환원(還元ㆍ별세)했다. 91세.

평남 중화에서 태어난 고인은 평양공대에서 전기공학을 공부한 뒤 천도교 평양시지부 교화부장으로 활동했다. 한국전쟁 때 남한으로 넘어와 천도교 활동에 진력했다. 2001년 교령을 역임한 뒤 2005년 한민족평화재단 이사장을 맡아 남북화해와 교류에 주력했다. 장례는 천도교 중앙총부가 치르는 총부장으로 집행된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7호실. 영결식은 7일 오후 9시, 발인은 8일.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