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리의 법칙' 나날이 스튜디오, 첫 VR 게임 출시

국내 인디 게임 개발사 ‘나날이 스튜디오’가 VR에 도전한다. 나날이 스튜디가 첫 VR 슈팅 게임 ‘후르츠어택 VR’을 스팀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

후르츠어택 VR은 아름다운 해변에서 귀여운 과일 모양의 외계인과 슈팅 대결을 벌이는 게임이다. 양손의 VR 컨트롤러는 음파 공격을 하는 스피커 로봇이며, 세 가지 공격 모드를 활용해 적들의 빈틈을 찾아 공격해야 한다. 스피커 로봇을 이용해 곡선 궤적을 따라 전략적으로 슈팅을 하며, 외계인 역시 종류마다 다른 특징과 물량으로 공세를 펼친다. 리더보드를 통해 점수 경쟁을 하거나 해변에서 휴식을 할 수도 있다.

그동안 ‘샐리의 법칙’ 등 모바일 게임을 선보인 나날이 스튜디오는 “2017년 처음 VR을 접하고 흥미를 느꼈는데, 모바일로 출시한 ‘후르츠어택’의 세계관과 캐릭터, 게임 방식이 VR에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운 좋게 캐주얼한 규모의 VR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만들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후르츠어택 VR은 올해 2월 스팀 얼리엑세스를 시작으로 1분기 중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차후 PS VR 등 주요 VR 기기 시장으로 진출함과 동시에 국내외 VR 아케이드를 통해 유저와의 접점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얼리엑세스 버전을 플레이를 위해서는 HTC Vive와 오큘러스 리프트 기기가 필요하다.

디스이즈게임 제공▶ 원문보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