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대전광역시교육청에서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안양옥 이사장(왼쪽)과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이 전국 17개 시ㆍ도교육청을 대표해 '취약계층 우수인재 육성사업(꿈 사다리 장학제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장학재단 제공

한국장학재단은 7일 대전시교육청에서 전국 17개 시ㆍ도교육청과 '취약계층 우수인재 육성사업(꿈 사다리 장학제도)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재단과 시ㆍ도교육청이 상호 협력해 가정형편이 어려워도 학업의지가 높고 성장 잠재력을 가진 학생들이 우수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마련하게 된다.

재단은 전국 17개 시ㆍ교육청이 선발한 꿈 사다리 장학생을 대상으로 우수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중ㆍ고등학교 단계'에서 진로 및 학업 상담이 가능하도록 정기적인 대학생 멘토링을 실시, 진로탐색 및 문화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교육캠프를 진행한다.

또 '대학 진학 이후'에도 국가장학금과 연계해 소득수준에 따라 등록금을 지원하고 멘토로 활동하도록 꿈사다리 장학제도를 통한 선순환 구조를 만들 계획이다.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오늘의 전국 교육청과의 협력체계 구축이 저소득층 학생들의 잠재력 개발과 진로 개척을 중학교 시기부터 장기적, 연속적으로 지원하는 국가장학사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게 될 것이다"며 "全 학업단계를 아우르는 융합적 학자금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고 교육의 희망사다리 복원이라는 새정부의 국정과제를 구현하는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윤칭식기자 csy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