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이 주요 계열사 사외이사 권한을 강화하고 주주총회를 분산 개최한다. 최근 가온전선을 지주회사 체제로 편입한 데 이어 공정거래위원회가 주문한 자발적 개혁의 일환이다.

LS는 올 상반기 중 상장사인 LS LS산전 가온전선에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내부거래위원회를 신설하고 E1과 예스코에도 향후 검토해 도입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내부거래위는 주요 계열사 간 대규모 거래, 이사의 자기거래나 겸직 사항 등을 심의한 뒤 이사회에 안건으로 상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LS는 자산 2조원 이상인 LS LS산전 E1의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회 위원장을 기존 사내이사에서 각 사의 사외이사로 변경한다. 대기업 가운데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장을 사외이사가 맡는 것은 효성에 이어 두 번째다.

LS는 같은 날에 열어 소액주주들의 주주권 행사를 어렵게 한 계열사 주주총회도 올해부터 분산 개최한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