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 ‘폰알못’들은 주목합시다. 중고 제품을 껍데기만 새 것으로 갈아끼운 ‘하우징폰’이 전자상가에서 버젓이 정가로 판매되고 있다는데요. 신상인 듯 신상 아닌 중고 같은 너! 하우징폰은 어떻게 구별할 수 있을까요? 한국일보가 알아봤습니다.

제작 :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원문 :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콩고 출신으로 한국에 온지 2년째인샤퍼 트와이(30)는 얼마 전 황당한 일을 당했습니다. "새로 산 휴대폰이 개통 3시간만이 꺼져 버리지 뭐예요..."

시가보다 7만원쯤 저렴하게 구입했지만 엄연히 '신제품'으로 알고 산 물건. "이제 막 쓰기 시작한 휴대폰이 고장이라니 이게 무슨 일일까? 싶었죠."

수리점에 가서야 자초지종을 알게 됐습니다. 트와이씨가 산 제품은 바로... 중고제품을 껍데기만 새 것으로 갈아끼운 '하우징 폰'이었던 것.

환불을 받기 위해 매장을 찾았으나 직원은 오리발을 내밀었습니다. "휴대폰 판매 당시 유창한 영어를 구사했던 직원은 갑자기 내 말을 못 알아 듣는 척 했어요."

알고 보니 상습적인 '신종 사기 수법'이었습니다. 타깃은 주로 트와이같은 '외국인들'. 그러나 '내국인'이라고 예외는 없습니다. 속칭 '폰알못', 휴대폰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실제로 용산 아이파크몰 8층의 휴대폰 코너의 거의 모든 매장이 '하우징폰'을 취급하고 있었습니다. 아예 영어를 하는 외국인까지 고용해 '하우징폰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곳'까지 있을 정도.

직원이 가지고 나온 하우징폰은 하나 같이 신품과 다를게 없었죠. 정품 박스에 포장이 돼 있고 외관에는 보호필름까지 부착돼 있었습니다.

"외국인에게는 신제품가 50만원에 파는데, 한국인이니까 사기는 못치겠고 25만원만 주세요." 물론 새 제품 가격의 절반이었지만, 일반 중고폰보다는 '10만원'이나 비싼 가격이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정품값을 주고 하우징폰을 샀다는 피해글이 줄줄이 이어집니다. "제값주고 샀는데, 혹시 이거... 하우징폰 아닌가요?"

구제받을 방이 있을까요? 사실 마땅치 않습니다. 매장에서 따져봤자 순순히 환불해주지 않기 때문. 결국 피해는 고스란히 구매자의 몫.

갈아 끼워진 외장 틈새로 이물질이 들어가는 등 고장도 매우 잦습니다. 당연히 공식 서비스센터에서는 수리를 받을 수도 없죠.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사기를 당하기 전에 예방하는 것. 방법은 간단합니다. 개통을 하자자마 통화나 데이터 사용 기록이 남아 있는지 미리 확인해 보는 겁니다.

우리 모두 미리미리 조심해서 하우징폰 사기 예방합시다!

제작 : 박지윤 기자

원문 : 강진구 기자

이미지 출처 : 독자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