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화롄 지진 현장. 유튜브 캡처

대만 동부 화롄(花蓮) 지역에서 지난 6일(현지시각) 규모 6.4 강진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200여 명이 다쳤다. 대만으로 여행을 떠났다 지진을 경험한 한국인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상황을 알리며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트위터에는 해시태그 ‘#대만 지진’이 인기 게시물을 뜻하는 ‘실시간 트렌드’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트위터에는 화롄 지역 지진 이후 1,800개가 넘는 관련 트윗이 쏟아졌다. 한 트위터리안은 “관광 중에 지진을 만나 두렵고 무섭다”고 전했다. 일부 트위터리안은 대만에 거주 중인 친구들에게 안부 메시지를 트윗으로 전하기도 했다.

트위터보다 비교적 긴 글을 쓸 수 있는 인스타그램에는 지진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전하는 글들도 올라왔다. 고층 호텔에 묵었다는 한 여성은 “대만 지진이 발생한 후 묵었던 28층 호텔이 1분 동안 흔들렸다”며 “여권이랑 돈만 챙겨서 급히 로비로 왔는데 당장이라도 한국에 가고 싶다”고 불안감을 호소했다. 또 다른 여성은 “잠도 못 자고 불안해하면서 떨고 있다”며 “친구랑 화장실에 있다가 급히 뛰쳐나왔다”고 적었다.

대만에서는 지난 4일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한 뒤 크고 작은 지진이 이어지고 있다. 외교부는 7일 오전 홈페이지에 ‘대만 화롄 지역 지진 발생 관련 신변안전 유의’ 안내문을 게재했다. 외교부는 “대만 거주 또는 여행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지진 발생 지역 방문 및 체류를 가급적 자제하여 주시고,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