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력 넘치는 도시 만들겠다”

한명규 전 전북도 정무부지사.

한명규 전 전북도 정무부지사가 6일 정읍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0만 관광시대를 열어 활력 넘치는 도시를 만들겠다”며 정읍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한 전 지사는 “정읍의 인구 감소와 경제 침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먼저 도시가 살아나야 하고 도시가 살아나려면 사람들이 찾아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좋은 일자리와 창업으로 살기 좋은 도시, 환경이 깨끗한 도시, 농민들도 살기 좋은 도시, 좋은 복지시책을 펴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 전 지사는 정읍 출신으로 전주고, 전북대 법학과, 고려대 언론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매일경제신문 편집국장과 논설위원실장,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거쳐 코라오그룹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