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ㆍ시민단체에 감사 편지 보내
40세대 이번 주 시영주택 입주
나머지 20세대는 2020년까지
문대통령, 2007년 비서실장때
토지 매입 지원 등 적극 나서
'1기 우토로 시영주택'에 입주 예정인 일본 교토부 우지시 우토로 주민들이 이달 초 시영주택 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우토로역사관을위한시민모임 제공

강제 퇴거 위기에 몰렸다가 한국 정부와 시민단체 등의 도움으로 일본 시영주택에 입주하게 된 일본 교토(京都)부 우지(宇治)시의 우토로 주민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모국에 감사편지를 보내왔다.

우토로 주민회 일동은 6일 ‘우토로 역사관을 위한 시민모임’에 보낸 편지에서 “30년간 지속된 강제 퇴거 위기에서 벗어나 재개발된 시영주택에 입주하게 된 것은 참여정부 시절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앞장서 문제 해결에 나선 덕분”이라며 “살아온 터전을 뺏기지 않고 그 자리에 다시 둥지를 틀 수 있도록 도운 시민단체 등 모국의 뜨거운 동포애도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우토로 마을은 일제 강점기였던 1941년 일본 교토비행장 건설에 재일동포가 강제 동원되면서 형성됐다. 무허가 마을로 2004년 토지 매입자가 강제 철거를 추진하면서 주민들은 삶의 터전을 빼앗길 위기에 처했었다.

주민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패소하자 1989년 일본 내에 ‘우토로를 지키는 모임’이 결성됐고 이 소식이 한국에도 알려져 ‘우토로국제대책회의’가 만들어졌다. 이후 일본인과 한국 시민단체 등의 성금과 2007년 한국 정부의 지원금으로 토지를 매입했고, 주민 재입주 보장을 전제로 일본 정부의 재개발이 추진됐다. 특히 2005~2007년 시민단체 ‘아름다운 재단’과 우토로국제대책회의 등이 시민모금을 활발하게 벌였고, 2007년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들 시민단체와 면담 후 정부 지원을 추진했다.

이 같은 각계각층의 노력 끝에 우토로민간기금재단이 2010년 5월 1억3,000여만엔을 들여 약 1,090㎡ 규모 토지를, 이듬해 2월 우토로일반재단법인이 1억8,000여만엔으로 약 3,801㎡ 규모의 토지를 매입했다.

주민들 가운데 40세대는 이번 주 내로 ‘1기 우토로 시영주택’에, 나머지 20세대는 2019∼2020년 건립 예정인 ‘2기 시영주택’에 입주할 예정이다.

우토로 주민들은 편지를 통해 “나라를 빼앗기고 고향을 떠나 민족 차별과 극심한 빈곤을 겪으면서도 강제철거에 맞서 싸운 역사, 그리고 우토로의 가치를 함께 지켜 준 한일 양국의 많은 시민과 재일동포의 운동이 오래 기억되기를 소망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