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고위급 방남에 환영 표명
“행정수반 방문은 처음 있는 일
북미대화는 당사자 의지 중요”
정상회담 명칭 붙일지는 고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2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5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과 관련해 공식적인 환영의 뜻을 밝혔다. 또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준비하겠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의 일대일 회동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한 헌법상 행정수반인 김 상임위원장이 우리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서 지금껏 방문한 북한 인사 중 최고위급”이라며 “남북관계 개선과 올림픽 성공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반영되었고, 북한이 진지하고 성의 있는 자세를 보였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우리는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김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따뜻하고 정중하게 맞을 것이며 남북 고위급 당국자 간 대화 등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의 회동 가능성과 관련해선 “어젯밤에 늦게 통보 받았기 때문에 대통령을 비롯한 실무진이 어떤 수위에서 어떤 내용을 갖고 만날 것인지에 대해 논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예방 가능성이나 단독 회동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김 상임위원장은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앞서 열리는 공식 리셉션에 참석할 것”이라며 “북한에서 실질적으로 내려올 수 있는 가장 고위급 인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더 실권이 있다 해도 이번 (올림픽) 무대의 성격은 남북 간 긴밀한 이야기를 하기보다 외교적이고 격식을 갖춰 논의하는 장”이라며 “서로 수인사하고 올림픽 이후에도 평화의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시작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김 상임위원장의 방남이 격식이나 내용 면에서 더욱 걸맞은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행정수반인 김 상임위원장을 파견하는 성의를 보인 만큼 의전 상 예우와 함께 이를 북미대화의 계기로 활용하겠다는 청와대의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청와대가 김 상임위원장과 미국 고위급 대표단장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 간 접촉을 주선할 것인지에 대해선 “두 당사자의 의지가 있어야 한다”며 “그런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수는 있겠지만 직접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는 만약 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 간 회동이 성사될 경우 ‘정상회담’이란 명칭을 붙일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2007년 10월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방북 당시 김 상임위원장을 만났을 때에도 정상회담이란 명칭을 두고 남북 간 의견이 엇갈렸던 전례가 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