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국제방송교류재단(아리랑국제방송) 사장으로 임명된 이승열 전 SBS 보도국장.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국제방송교류재단(아리랑국제방송) 사장에 방송기자 출신 이승열(60)씨를 임명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신임 사장은 MBC 기자로 언론계 활동을 시작해 SBS 보도제작국장 및 앵커, 한겨레신문 편집위원을 거쳤고 하이트진로 부사장, 수림문화재단 이사, 불교방송 경영자문위원을 역임했다. 임기는 2021년 2월 4일까지 3년이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