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18구의 공립학교 학생들이 먹는 학교급식.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프랑스 수도 파리 시내 공립학교 학부모들이 학교급식의 품질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에 착수했다.

4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파리 18구의 공립학교 학부모들은 최근 학교에서 자녀들이 먹는 급식의 영양과 품질이 크게 떨어진다면서 파리시와 구청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청원운동을 시작했다.

학부모들은 안 이달고 파리시장과 18구 구청장에게 "식품업계의 이익을 위해 학생들의 건강이 희생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학생들의 급식이 설탕과 감미료가 지나치게 많이 쓰이는 데다 영양학적으로도 부실하다면서 품질 개선을 요구했다.

또한, 급식업체가 음식을 즉석에서 조리하지 않고 냉동식품을 해동해서 내오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한 학부모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양도 너무 적고 음식이 3~4일 전에 조리돼 학생들이 먹기 직전 데워서 급식하는 등 매우 부실하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이 온라인 청원 사이트 'change.org'에서 시작한 캠페인에는 일주일 만에 6천500여 명이 서명했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