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의원 . 뉴시스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부인 등과 함께 건물 옥상에 잠시 피해 있었다고 밝혔다.

최근 뇌종양 수술을 받을 박 의원 부인은 현재 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신촌세브란스병원 본관 3층 식당에서 8시경에 화재가 발생, 8시 10분경 간호사 및 병원 직원과 출동한 소방관의 안내로 21층 옥상으로 질서 있게 피신했다가 1시간 10분 만에 병실로 무사 귀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소방관의 신속한 출동으로 피신을 안내하고 계단을 못 오르시는 환자는 소방관들이 업어서 피신시키고, 간호사와 병원 직원들이 담요 등 침구를 가져와 환자들 돌봤다"면서 "화재가 진압됐으나 연기를 빼내는 작업 중이니 기다리라는 안내방송이 나오는 등 소방관과 병원 의사, 간호사 직원들이 100% 완전하게 대처했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제 아내는 오한이 들어 간호사 직원들이 가져다준 담요를 두 겹으로 싸고 앞뒤로 껴안아 보호했다"면서 "입원실로 돌아와 체크하니 정상이라 한다. 신촌세브란스병원 화재관리 최고다. 신속대응한 소방관님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