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지른다는 이유로 흉기 휘둘러

게티이미지 뱅크.

소리를 지른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살해하고 도주했던 40대 지적장애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2일 오후 2시50분쯤 정읍시 고부면 자택에서 어머니 A(7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B(46)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B씨 누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인근 교회에서 B씨를 검거했다.

지적장애 3급인 B씨는 “어머니가 소리를 치고 잔소리를 해 홧김에 그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B씨와 인근 주민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