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언론공개회 통해 관련 내용 발표회 가져

라이엇 게임즈의 국외소재문화재 지원 활동이 올해도 실시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언론공개회: 라이엇 게임즈의 기부로 돌아온 문화재’를 열고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회는 라이엇 게임즈를 비롯해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들이 다수 참여했다. 행사는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이 가지는 의미와 관련 기업, 단체의 지속적인 지원, 연구 사업을 다짐하는 순서 등으로 진행됐다.

# 작년 프랑스에서 경매품 나온 것 확인, 민관 협력으로 매입 성공

이번에 국내로 돌아온 문화재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孝明世子嬪 冊封 竹冊)’은 프랑스에서 한 개인이 소장하던 중 지난해 경매에 나왔다. 이를 발견한 라이엇 게임즈는 기부금을 활용해 매입했고 우리나라로 문화재를 돌려보냈다.

해당 유물은 헌종의 어머니인 신정왕후(1808-1890)가 효명세자의 세자빈으로 책봉된 1819년(순조 19년) 당시 수여된 것으로, 전형적인 조선왕실 죽책 형식의 왕실 의례 상징물이다. 조선왕실의 어책과 어보는 조선시대의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예술의 시대상을 드러내는 유물로,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죽책은 강화도 외규장각에 소장되던 중 1866년 병인양요 때 불타 없어진 것으로 추정됐으나 발견 이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문화재청 등 관련 기관의 강한 환수 의지와 라이엇 게임즈의 기부금 마련 및 지원 노력 등 민관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로 돌아오게 됐다.​기부금은 라이엇 게임즈가 전액 부담했으며, 수수료 포함 총 가격은 19만5,000 유로(약 2억 5,915만원)다.

김동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차장은 최초 죽책이 올라온 가격은 1,000~1,500 유로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추정가이지만, 프랑스에서도 구체적인 문화재의 가치를 몰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보통 일반 경매로 넘어가게 되지만, 경험 상 이정도 중요한 유물이 경매물로 나오면 금액이 엄청나게 치솟는다. 누구 손에, 언제 들어갈 지 모르기 때문에 프랑스 문화재청을 통해 경매 중지 요청 후 협상을 통해 구매했다"고 말했다. 죽책은 작년 6월 경매로 나왔고 7월에 계약, 이후 프랑스 정부가 여러 국립박물관과 의견 조율 끝에 우리나라로 오게 됐다.

국내 귀환에 성공한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 “죽책의 귀환, 선조의 문화재가 다시 살아 돌아온 느낌”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은 1866년 이후 152년 만의 귀환이다. 국립중앙박물관 김연수 관장은 라이엇 게임즈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며 “선조의 귀한 문화재가 다시 살아 돌아온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라이엇 게임즈의 소중한 뜻을 이어 연구해 대중들에게 알리고 보존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지건길 국립중앙박물관 이사장도 “문화예술 활동이 국가 예산만으로는 한계가 있어서 기업의 지원 없이는 어렵다”며 “열악한 예술 환경 속에서 라이엇 게임즈의 지원은 정말 감사한 일이다. 앞으로 많은 국외소재문화재가 우리나라로 돌아오는 기회가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중앙박물관 김연수 관장

끝으로, 라이엇게임즈 이승현 대표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이용자 90%가 10~20대다. 그분들께서 우리 게임을 즐겨 주셨기 때문에 이러한 활동을 할 수 있었다. 문화재 지원 사업을 통해 이용자인 청소년들에게 알리는 효과를 가짐으로써 긍정적인 선순환 작용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러한 활동을 계기로 우리가 과거와 선조들을 생각하고 역사가 현재 우리와 함께 살아 숨쉬는 의미로 발전하기를 바란다”며 “이러한 활동을 하게 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김연수 관장, 라이엇 게임즈 이승현 대표, 이태진 전 국사편찬위원장, 지건길 국립중앙박물관 이사장

디스이즈게임 제공▶ 원문보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