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환자를 위해 1억원을 쾌척한 배우 이영애씨가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에게서 감사패를 받았다. 세브란스병원 제공

배우 이영애씨가 소아암 환자 치료와 의학 연구ㆍ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세브란스병원에 1억원의 발전기부금을 쾌척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6일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을 만나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씨는 그동안 기부 사실을 알리지 않다가 주변의 계속되는 문의와 사실 확인 요청에 이 같은 사실을 2일 공식 밝혔다.

이씨는 “조용히 지나가려 했는데 주변에서 계속 문의해 기부사실을 알리기로 했다”며 “의료 발전은 그 열매가 한 명의 환자가 아닌 많은 사람에게 나눠진다는 면에서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여겨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도흠 의료원장은 “생명 존중에 대한 이영애씨의 소중한 마음을 세브란스 가족들에게 잘 전달하고, 여러분과 같은 기부자 분들의 사랑과 헌신으로 대한민국 의료경쟁력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씨는 지난해 저소득층 가정, 다문화 가정, 저소득층 임산부 등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5억원 가까이를 기부했다.

권대익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