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이후 첫 대기업 방문
일각의 反기업 우려 불식
“美 세이프가드 피해 없게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충북 진천군 한화큐셀 진천공장에서 열린 일자리 나누기 선언식에서 사측대표인 류성주 공장장(왼쪽)과 노측 대표인 최시학 사원의 서명을 교환한 뒤 박수를 치며 축하하고 있다. 진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태양광 셀ㆍ모듈 생산 기업인 한화큐셀을 방문해 “노사가 대타협을 통해서 노동시간을 줄이고 그만큼 더 채용하는 일자리 정책의 가장 모범적인 사례를 보여주었다”며 “한화큐셀을 방문하게 된 것은 업어드리고 싶어서다”고 말했다. 정부의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정책에 솔선수범한 대기업을 격려하는 한편, 재벌개혁과 관련해 현 정부가 ‘반(反)기업, 친(親)노동’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불식하겠다는 포석도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진천 한화큐셀 공장에서 열린 일자리 나누기 선언식에 참석해 “제가 대통령 취임 이후 대기업에 처음 방문한 것 같다”며 “제가 지난번에 기업들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면 업어드리겠다고 말씀을 드린 적이 있는데, 오늘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이렇게 방문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진짜로 업어드릴까요”라며 되묻자, 김승연 한화 회장을 포함한 임직원들이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제1차 일자리위원회 당시 “기업이 일자리를 많이 만들면 업어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화큐셀 노사는 이날 3조 3교대ㆍ주 56시간 근무 체제를 4조 3교대ㆍ주 42시간 근무로 전환함으로써 500명을 신규 채용하고 임금은 90% 이상 보존하는 데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사회적 대타협이고 노사화합”이라며 “신규로 채용하는 500명이 대부분 청년들이기 때문에 청년 일자리 창출이고, 특성화고 등 지역에서 배출된 지역인재 채용의 아주 모범적인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어 “기업들이 이런 노력을 함께 해준다면 노동시간 단축, 좋은 일자리 나누기, 청년 고용절벽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화큐셀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분야를 발굴하면서도 해외로 나가지 않고 국내에서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간 것에 대해서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도 했다. 또 “정부가 하는 3020정책, 즉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로 늘리겠다는 정부 정책에 부합한다”며 “신재생에너지 산업 분야를 혁신성장의 선도사업으로 선정했는데, 한화큐셀은 이런 신재생에너지 산업과 혁신성장을 이끌어가는 기업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극찬했다.

문 대통령의 아낌 없는 격려에 한화그룹 관계자들은 “그룹이 소명감을 가지고 한 일을 (정부가) 알아주니까 참 기분이 좋다”고 고무된 반응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태양광 패널에 대한 미 정부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와 관련해선 “우리나라 태양광 산업에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정부가 두 손 놓지 않고 기업에 피해가 없도록, 또는 기업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기업과 함께 협의하면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미 민관대책협의회를 가동하고 있는데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업 현황을 보고 받을 때에도 미국의 세이프가드 조치에 따른 영향을 질문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