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암동 MBC 사옥. 연합뉴스

MBC 드라마 PD가 성추행 혐의로 대기발령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MBC에 따르면 드라마를 총괄하는 MBC 드라마 PD인 A씨는 지난해 드라마 제작 과정에서 스태프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올해 대기발령을 받았다. 이 사실은 B씨가 사내 여사우협회에 제보하면서 알려져 사측에 B씨 징계 안건이 상정, 인사위원회에 회부됐다.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는 MBC는 B씨 외에 또 다른 추가 피해자의 제보도 확보했다.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지만, A씨가 유명 간부급 PD인데다 MBC 파업 사태까지 겹치며 공론화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MBC의 한 관계자는 “추가 피해자를 포함해 관련된 주변 인물들을 면밀히 조사하는 중”이라며 “진상조사를 마친 후 인사위원회에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