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3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무실을 예방해 이 전 대통령에게 평창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전달한 뒤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 전 대통령은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고 참석 의사를 밝히며 화답했다.

한 수석은 이날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이 전 대통령 사무실을 방문해 문 대통령 명의의 사전리셉션 초청장을 전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평창올림픽에 참석하겠다고 확답했다”고 밝혔다.

한 수석은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얼마 남지 않았고, 평창올림픽이 이 전 대통령에게도 남다른 의미가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정중히 예우를 갖춰 이 전 대통령 내외 분을 초청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세 번째 도전해서 우리가 평창올림픽을 유치했다. 정말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 이 정부가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이번 초청과 관련, 청와대 일부 참모들은 야당에서 ‘쇼’라고 비판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우려를 표하기도 했지만, 문 대통령이 이 전 대통령을 꼭 모실 것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 전 대통령과 한 수석의 면담은 20여분 간 진행됐다. 이 전 대통령은 한 수석이 전달한 초청장을 직접 열어본 뒤 “문 대통령께서 진정 어린 말씀으로 초대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적 경사이고, 대한민국의 화합을 돕고 국격을 높일 좋은 기회”라며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한다고 생각해서,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긍정적으로 (참석을) 생각해보겠다. 대통령께 잘 말씀 좀 전해달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초청하는 평창올림픽 개ㆍ폐회식 및 주요 경기와 문 대통령이 초청하는 사전리셉션 행사에 참석할 전망이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