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공작금 수천만원 받고 협조 정황…검찰, 사실관계 추궁
국가정보원의 금품을 받고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협조한 의혹을 받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3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의 금품을 받고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협조한 의혹을 받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31일 오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 전 청장은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심경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입을 다문 채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향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2013년 국세청장을 지낸 이 전 청장은 김 전 대통령 사후인 2010년께 국정원으로부터 공작금 수천만원을 받고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비자금 의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공작명 '데이비드슨')에 협조한 의혹을 받는다.

이날 소환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전날 그의 자택과 세무법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전 청장을 상대로 어떤 경위로 국정원에 포섭돼 김 전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캐는 데 도움을 줬는지 등을 캐물을 예정이다.

한편 대북 업무에 쓰도록 책정된 대북공작금 10억원 가량을 빼돌려 김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쓴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등)를 받는 최종흡 국정원 전 3차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된다.

최 전 차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모든 것을 사실대로 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