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복지재단, 65번째 수상자로 이중근씨 선정
65번째 LG의인상 수상자 이중근씨. LG 제공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교통사고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사고 운전자를 구한 이중근(61ㆍ사진)씨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시내버스 운전기사인 이씨는 지난 26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도로를 지나다 한 차량이 삼중 추돌사고로 인도턱을 들이받은 후, 연기와 함께 불길에 휩싸인 것을 발견하고 즉시 달려가 핸들과 운전석 시트 사이에 끼어 있던 운전자를 구조했다. 운전자를 구조하자마자 차량은 굉음과 함께 폭발했고, 이씨는 버스에서 소화기를 가져와 주변 시민들과 함께 불길을 제압했다.

LG 관계자는 “차량이 폭발할 수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에서도 위험을 무릅쓰고 불타는 차량에 뛰어든 이씨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해 의인상 수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 회장의 뜻을 반영해 지난 2015년 제정된 것으로, 지금까지 65명이 수상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