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병기 이화여대 명예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가야금 명인으로 국악의 현대화와 대중화에 앞장서 온 황병기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31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2세.

황 교수는 지난해 12월 뇌졸중 치료를 받은 뒤 합병증으로 폐렴을 앓다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1936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1년 중학교 3학년 때 가야금을 배우기 시작해 평생을 가야금과 함께 했다. 서울대 3학년 재학시절 전국국악콩쿠르에서 1등하며 재능을 널리 알렸다. 고교 재학 중 국립국악원에서 가야금 명인 김영윤과 김윤덕, 심상건을 사사했다.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후 가야금 연주와 작곡 활동에 매진하며 국악의 대중화와 현대화에 힘써왔다. 1974년부터 이화여대 음악대 한국음악과 교수로 재직하며 후진양성에 정성을 기울였다. 1986년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가야금 독주회를 열어 가야금을 해외에 알리기도 했다. 2006~2011년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소설가 한말숙, 아들 준묵・원묵씨, 딸 혜경・수경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 장지 용인천주교묘원. 발인 2월2일.

라제기 기자 wender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