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묻혀 있던, 인류가 구축한 또 다른 세계를 발굴해 보여주는 '북유럽 신화'.

북유럽 신화의 다양한 판본 가운데 가장 쉽고, 재미있고, 매혹적인 작품이라는 격찬을 받은 이 책은 인류의 상상력과 역사, 문화가 북유럽 신들에게 얼마나 많은 빚을 지고 있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줍니다.

쉐어하우스 제공 (필자: 책 끝을 접다) ▶ 원문보기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