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합동문화공연 취소" 일방 통보
정부 "北 일방 통보로 남북 합의 행사 개최 못해 유감"
모란봉악단, 공훈국가합창단의 합동공연.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은 29일 "2월 4일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했던 남북 합동문화공연을 취소한다"고 알려왔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북한은 이날 밤 10시10분께 남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우리측 언론이 평창올림픽과 관련해 북한이 취하고 있는 진정어린 조치들을 모독하는 여론을 계속 확산시키고 있는 가운데, 북한 내부의 경축행사까지 시비해 나선만큼 합의된 행사를 취소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정부는 이런 북한의 일방적 통보로 남북이 합의한 행사가 개최되지 못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어렵게 남북관계 개선에 첫 발을 뗀 상황에서 남과 북 모두 상호 존중과 이해의 정신을 바탕으로 합의한 사항은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