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4부 리그 팀과 FA컵 32강서 1-1 무승부

토트넘 손흥민이 28일 뉴포트 카운티와 FA컵 32강을 마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손흥민은 천금의 어시스트로 동점골을 도왔고 토트넘은 1-1로 비겼다. 뉴포트=AF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손흥민(26)이 멋진 발 뒤꿈치 패스로 팀을 패배에서 구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뉴포트 로드니 퍼레이드에서 열린 뉴포트 카운티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전에서 0-1로 뒤지던 후반 37분, 환상적인 어시스트로 해리 케인의 골을 도왔다. 올 시즌 7호 도움이다

그는 왼쪽 코너킥 기회에서 공이 날아오자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껑충 뛰어 공중제비를 하듯 몸을 돌린 뒤 오른발 뒤꿈치로 공을 살짝 건드려 방향을 틀었다. 이를 케인이 받아 가볍게 마무리했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 출전하지 않았다.

상대가 리그2(4부 리그) 소속의 약체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벤치 멤버 위주로 선발 멤버를 꾸렸다.

그러나 1.5군으로 나선 토트넘은 상대 팀 철벽 수비에 막혀 고전했다. 전반 38분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로 들어간 뒤 패색이 짙던 상황에서 동점골의 발판을 마련했다.

토트넘은 다음 달 8일 홈에서 뉴포트와 재경기를 치른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