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일(목)부터 15세 이용가 서비스, 이용자 층 확대 나서
- 접속 이용자 나이에 따라, 적합한 콘텐츠 자동 적용

카카오게임즈는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의 이용 가능 연령을 만 15세로 낮췄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으로 서비스해온 이 게임의 이용자 층을 확대하고자, 일부 콘텐츠의 표현 수위를 조정해 15세 이용가 등급을 추가로 받는 등 제반 준비를 진행해 왔다.

성인 이용자들은 기존과 동일한 콘텐츠로 계속해서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만 15세 이상 청소년 이용자들이 접속할 경우엔 연령에 적합한 콘텐츠가 자동으로 제공된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최근, 최고 동시 접속자 수 10만 명을 돌파하는 등 본격적인 인기 몰이에 나선 카카오 배틀그라운드가 15세 이용가 출시를 통해 보다 가파르게 성장할 것”이라며 “다양한 연령층의 이용자들이 한데 어우러져 한층 더 재미있는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5세 이용가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는 카카오게임즈가 운영 중인 ‘다음게임 포털’을 통해서만 즐길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세부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는 최대 100명의 이용자가 외딴 지역에 떨어진 뒤 각종 무기와 차량 등을 활용해 최후의 1인 혹은 1팀이 살아남을 때까지 생존 싸움을 벌이는 게임으로, 색다른 룰과 극강의 자유도, 수준 높은 그래픽과 사운드 등이 특징이다.

디스이즈게임 제공▶ 원문보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