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이 삼성전자 2018년형 직화오븐으로 조리한 피자를 들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가정식 대체식품(HMR) 간편 조리 모드’와 ‘레인지 출력 조절’ 기능을 새로 넣은 2018년형 직화오븐을 출시했다. 피자와 떡갈비, 냉동만두 등 10여종의 간편식을 최상의 상태로 조리할 수 있다.

HMR 간편 조리 모드는 전용 버튼을 누르고 조리시간을 입력하면 레인지와 그릴 히터를 함께 가동하는 복합열원 방식으로 본연의 풍미를 살린다. 레인지 출력은 100와트(W)부터 최대 800W까지 6~7단계로 조절할 수 있어 식재료별 맞춤 가열이 가능하다.

조리실 상단엔 넓고 촘촘한 와이드 듀얼 그릴이 적용돼 표면적이 넓은 음식도 골고루 가열한다. 최대 72개 구멍에서 강력한 열풍을 쏟아 내는 삼성전자 독자 기술 ‘직화열풍’은 겉은 바삭하면서도 속은 촉촉한 조리가 가능하다. 기름 없이 튀김 요리를 하는 ‘웰빙튀김’ 기능도 갖췄다.

직화오븐은 용량(28~35ℓ)에 따라 8가지 모델로 구분된다. 출고가격은 35ℓ 프리미엄 제품이 65만~75만원, 32ℓ 컴팩트가 47만~52만원, 28ℓ 실속형이 37만원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최익수 상무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추세를 고려해 간편식 특화 기능을 탑재했다”며 “변화하는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2018년형 직화오븐 제품. 왼쪽부터 순서대로 프리미엄, 컴팩트, 실속형 모델. 삼성전자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